Advertisement banner image
Advertisement banner image
Image at ../data/upload/0/2660570Image at ../data/upload/2/2658092Image at ../data/upload/8/2657978Image at ../data/upload/7/2656957Image at ../data/upload/8/2656748Image at ../data/upload/2/2656332Image at ../data/upload/4/2655854Image at ../data/upload/9/2654849Image at ../data/upload/0/2653460
Sub Page View
Today Page View: 8,140
Yesterday View: 35,489
30 Days View: 625,167

우리집 헬퍼(2)

Views : 1,740 2024-06-13 13:25
질문과답변 1275524809
Report List New Post
만난 지 2년인데…. 지금 57세

시엄마의 인지 친정엄마인지 .. 잔소리도 많고 좀 이상하다 생각했다.

매사 시시콜콜 참견하고 내가 하는 일까지 다 참견하고
이런 허락을 받아야 하나 할 정도로 물어보고 ~~ 처음엔 정말 스트레스받고 힘들 때도 있었다

퇴근하고. 집에 들어서는 현관에서부터 오늘 무슨 일이 있었는지. 집에 무엇을 사야 하는지. 본인이 필요하게 무엇인지
나 좀 쉬고 싶으니 그냥 좀 내버려 둬 ~ 라고 몇 번을 이야기하기가 일수였다

내가 모르고 돈을 주머니에 두고 가면 빨래 하다가 발견하고는
돈을 들고 웃으며 찍은 얼굴까지 같이 보내주고 ... 맘 ~ 유어 머니 히어 ~

쉬는 날도 안 가고 집에 있겠다고.
열심히 돈 모아두었고

SSS 도하고 필 헬 도하고 노후 계획 다 해놨다고~
가끔은 학교를 다 다녔으면 참 똑똑했겠다 싶기도 하고.

가끔 이상한 소리 할 때는 왜 그럴까 생각도 들게 하지만

오늘은 노래를 듣고 있는데 거실에서 날 보며 웃으며 춤을 추며 지나다닌다.

나도 모르게 웃었다 ..

항상 밝고 가끔은 이상하고 하지만 가끔 웃게도 해주고 요즘은 고마운 마음이 든다

덜컥 겁이 나며. 정이 들었나. 이런 마음을 들키고 싶지 않지만 갑자기 그만두고 간다고 하면
눈물 날 거 같은 마음이 든다. 나도 모르게 ...같이 살면서 의지가 되나보다 ..

질의 중... 30초 정도 걸려요 ...
  본 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Report List New Post
MUSICIANANDACTOR [쪽지 보내기] 2024-06-13 14:07 No. 1275524823
좋은 헬퍼 아주머니시네요. 그 마음 이해됩니다. ㅎㅎ

제가 오래전에 살던 사립 기숙사 헬퍼 할머니도 참 재미있고 부지런하고 좋으셨어요.

한 번은 필리핀 인기 TV SHOW 에 당첨(?)되서 보러 가셨는데, 관객석에서 할머니가 환호하는 모습이 카메라멘한테 찍혀서 TV 에 나왔다고 딸이 사진찍어서 저한테 보내줄 정도로 활발한 할머니셨는데,

얼마전에 쓰러지셔서 지금은 걷지도 못하신다고 하시네요..

희준이아빠 [쪽지 보내기] 2024-06-15 07:07 No. 1275525257
10 포인트 획득. ... 힘내세요!
부럽습니다. 저도 다음엔 이런 헬퍼분 만났으면 싶네요...
질문과답변
No. 108761
Page 21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