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banner image
Advertisement banner image
Image at ../data/upload/7/2639297Image at ../data/upload/2/2639222Image at ../data/upload/4/2638924Image at ../data/upload/0/2638830Image at ../data/upload/9/2638829Image at ../data/upload/8/2638828Image at ../data/upload/7/2638637Image at ../data/upload/7/2638627Image at ../data/upload/5/2638345
Sub Page View
Today Page View: 7,011
Yesterday View: 95,208
30 Days View: 1,710,035
카카오톡 필고 친구 맺기.
"사업하기 좋은 필리핀 만들테니 한국기업들 많이 와달라"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왼쪽)과 장대환 매경미디어그룹 회장이 2일(현지시간) 수도 마닐라 대통령 관저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날 마르코스 대통령은 장 회장에게 한국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FTA의 조속한 비준을 비롯해 인프라, 광물, 농식품에 이르는 3대 협력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필리핀은 'BBM(Build Better More)'으로 새롭게 거듭날 것입니다. 약 200개에 달하는 주요 인프라스트럭처 프로젝트는 한국 기업에 큰 기회가 될 것입니다."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수도 마닐라 대통령 관저(말라카냥궁)에서 장대환 매경미디어그룹 회장과 만나 필리핀 경제성장에 한국이 최적 파트너가 될 수 있다고 기대했다.

2022년 6월 취임한 마르코스 대통령이 가장 주력하는 것은 인프라 구축이다. 낙후된 시설을 업그레이드해 경제성장 기반을 탄탄히 하겠다면서 '바공 필리피나스(Bagong Pilipinas)'를 기치로 내걸었다. '새로운 필리핀 건설'이라는 의미다.


새로운 필리핀의 핵심은 '제조업 강화'다. 관광과 콜센터를 비롯한 서비스 산업 위주인 필리핀 경제 구조를 탄탄한 제조업 기반으로 바꿔 연간 6~7% 경제성장을 달성하는 것이 목표다. 이 같은 경제구조 체질 개선 과정에서 한국 기업들에 큰 시장이 열릴 수 있고, 필리핀과 동반 성장할 수 있다고 마르코스 대통령은 힘줘 말했다.

그는 "항만과 철도 같은 사회기반시설은 물론 청정에너지시설 구축과 반도체 공급망에도 대거 투입될 것"이라며 "이 모든 것은 '기업하기 좋은 나라(Ease of Doing Business)'를 만들기 위한 큰 그림"이라고 강조했다.

양국이 손잡은 초대형 인프라 사업 'PGN 해상교량 프로젝트'에도 큰 관심을 보였다. 마르코스 대통령은 "한동안 지지부진했는데 한국 지원 덕분에 속도를 내는 중"이라며 "이 프로젝트가 성공하면 주변 지역경제가 들썩일 정도로 판도를 바꿔놓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PGN 해상교량 사업은 파나이, 기마라스, 네그로스 3개 섬을 다리로 연결하는 계획이다. 총연장 32.47㎞에 달하는 필리핀 핵심 인프라 사업으로, 한국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의 최대 지원 사업으로 꼽힌다. 무려 7600개가 넘는 섬으로 이뤄진 필리핀은 섬과 섬 사이를 잇는 다리를 건설하는 것이 정부의 큰 과제일 정도로 다리가 중요한 사회기반시설이다.

마르코스 대통령의 'BBM 구상'은 이미 가시적인 성과도 나오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 2월 '필리핀 마닐라 니노이아키노국제공항 개발·운영사업'을 수주했다. 이 사업은 최대 25년(2024~2049년) 동안 마닐라공항의 운영·유지보수를 전담하며 단계별 시설 확장과 개선을 진행하는 투자개발사업이다. 사업 기간에 예상되는 누적 매출액이 36조9000억원(약 275억달러)에 달하고, 투입되는 총사업비(공항 운영 및 시설 개발에 투입되는 비용)가 4조원(약 30억달러)에 이른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수주한 해외 사업 중 역대 최대 규모다.

마르코스 대통령은 최근 한국 과일 값이 급등한 현상에 대해서도 필리핀이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필리핀의 과일을 잘 가공해서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 식탁에까지 배달하고 싶다"면서 "냉장 운송과 글로벌 배송망을 비롯한 관련 인프라를 대거 확충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마르코스 대통령은 취임 이후 한동안 농업부 장관을 겸임할 정도로 식량 안보를 직접 챙겨왔다. 장 회장은 "한국에도 바나나와 망고 같은 필리핀 과일 마니아가 많은데 좋은 계획"이라며 "점점 중요해지는 식량 안보와도 직결되는 만큼 대통령이 직접 농업 생산성과 식품 가공을 챙기는 것은 의미 있는 일"이라고 평가했다. 마르코스 대통령은 양국 수교 75주년의 의미를 되새기고 축하하는 인사말도 전했다. 이날 만남은 또 반세기 전인 1973~1976년 주필리핀 대사를 지낸 고 장지량 공군참모총장과 아버지 마르코스 대통령의 추억을 되새기며 관저를 깜짝 투어하는 뜻깊은 자리이기도 했다.
Report List New Post
왈랑뻬라 [쪽지 보내기] 2024-05-04 18:06 No. 1275514945
좋은 내용입니다만...
필리핀 사람만이 경영권 등을 갖는 그런 형태의 헌법을 바꾸지 않는 한
투자는 어렵지 않나 생각합니다...다른 나라로 갈 수 밖에....
Kim Myoung Yoon [쪽지 보내기] 2024-05-05 18:38 No. 1275515113
@ 왈랑뻬라 님에게...
어느나라던지 똑같겟지만은 특히 필리핀은 더 심한듯.
뒷돈 챙겨먹는 공무원들부터 잡아서 영구제명 시키고 투명한 국가가 되야 다른나라에서도 메리트를 보고 들어올듯. 아누나스만 봐도 그런듯 ㅋㅋㅋ 클락힐스가 뒷돈주고 강제철거 진행중 ㅋㅋㅋㅋㅋ이런건 왜 묵인함 ?
pak2140 [쪽지 보내기] 2024-05-05 10:28 No. 1275515037
동남아는 비슷 합니다. 그나마 필리핀이 많이 열려있고요... 소매업만 강하게 하지 제조 수출은 다 열려있습니다.(태국 베트남도 외국인 규제가 더 심함) 다만 임금이 타 국가보다 비싸고 토지문제가 거리다보니.... 거기다 임대료도 타 국가보다 비사고 @ 왈랑뻬라 님에게...
덴탈 부티크치과
unit-2c Margarita center 27 aguirre ave. bf homes paranaque city
09175567090
Justin Kang@구글-qk [쪽지 보내기] 2024-05-04 18:52 No. 1275514951
외국인 지분제한 바꾸기 전에는 투자는 됬고 필리핀 과일은 대량 수입하면 참 좋겠습니다.
빌어먹을 사과 창고 가득 사재기 해서 가격 폭등 시키고 있는 놈들 이익 보전해주느라 사과 수입 못하겠다면 대신 망고, 파파야 이런 열대과일 이라도 좀 싸게 먹어 봅시다.
과일 못먹어서 비타민 부족 걸릴 것 같아요.
야화-1 [쪽지 보내기] 2024-05-04 19:29 No. 1275514957
바뀌는건 일부대기업에만
토깽이821 [쪽지 보내기] 2024-05-04 21:50 No. 1275514974
BBM = Build Better More ?
= Bong Bong Marcos

겉과 속이 다른 봉봉 답네요.
김프로 [쪽지 보내기] 2024-05-04 22:44 No. 1275514981
지익주씨에게 하듯이 돈 벌면 납치해서 돈뺏고 죽이려구요?
그리고 범인들은 풀어주고??

그냥 필리핀은 투자를 안하는게 좋습니다
Kimkim8888 [쪽지 보내기] 2024-05-05 02:25 No. 1275515010
이나라는 평생 가난하게
가야합니다.
우리가 잘살게 해주면
우리를 더욱더 우섭게 보고
배격할것입니다.
의리가 없고 신뢰가 없는 나라.
돈 떼먹고 거짓말만 하는 나라
자유시간. [쪽지 보내기] 2024-05-05 09:59 No. 1275515031
필리핀에 투자하느니 태국이나 베트남,인도네시아로 가야죠...
자유게시판
필리핀 코로나19 상황
신규 확진자
+502
신규 사망자
새 정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No. 95695
Page 1914